뉴스정보

게시글 검색
“2035년 용인시 도시기본계획”
조회수:46
2020-01-22 14:51:24

'배드타운'으로 대표되는 오명을 쓴 경기 용인시 수지·기흥 일대 대규모 주택개발사업이 제한된다. 2035년 목표 용인시의 도시 밑그림을 담은 '2035 도시기본계획'에서 주택용도의 신규 시가화예정용지를 배제, 배드타운화를 차단한 것이다. 20일 용인시가 경기도에 승인신청한 '2035년 용인도시기본계획(안)'에 따르면 2020년 용인시 도시기본계획에서 21㎢ 규모였던 시가화예정용지가 54.4㎢로 약 33.4㎢ 증가했다. 시가화예정용지는 토지이용계획상 도시 발전에 대비해 장래에 도시지역으로 결정될 용도의 토지를 뜻하며, 주거, 상업, 공업 등의 개발 목적만 정해 두는 지역이다. 신규 시가화예정용지 가운데 주거용도는 2.6㎢에 불과하고, 나머지 30여㎢ 용지는 자족도시 기반을 위한 공업·상업복합용도로 지정됐다. 구별로 보면 신규 시가화예정용지 33.4㎢ 가운데 77%에 달하는 26를 처인구에, 기흥구와 수지구에 각각 7.1㎢, 0.3㎢ 배정됐다. 그동안 난개발·배드타운화 등의 지적을 받은 기흥구와 수지구 일대 대규모 개발을 제한하고, 낙후도심인 처인구 개발에 방점을 둔 지역 균형발전의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수지구는 주택 과밀로 기반시설이 부족하고, 인구도 포화상태라고 판단해 신규 주거 용도을 아예 배제하지 않았다. 기존 2020년 도시기본계획에 반영된 1.2㎢만 유지했다. 시는 수지구 개발 제한방침에 따라 민간사업자가 요청한 신규 시가화예정용지 8곳(약 64만1000㎡)에 대해 2035년 도시기본계획에 반영하지 않았다.기흥지역 신규 시가화 물량은 보정동 GTX역세권을 비롯해 옛 경찰대 부지 일대 개발 등에 국한됐다.

처인구 지역 신규 시가화 물량도 배드타운화를 막기 위해 주거 단독 용도 보다는 각종 첨단산업 유치를 위한 공업복합용도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앞서 시는 이달 초 계획인구 150만명 규모의 '2035년 용인도시기본계획(안)'을 경기도에 승인신청했다. 통상 최종 확정되기까지는 약 6~8개월이 소요된다.시 관계자는 "2035년 도시기본계획은 낙후된 구도심권에 활력을 주고, 과밀화된 지역은 개발을 제한하는 방식의 지역 균형발전에 초점을 두고 있다"며 "이를 통한 시민들의 삶의질 향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0]

열기 닫기